아름답게 살다

빛나는 여름 피부, 클렌징부터 달라야 한다!

여름엔 피부도 불쾌지수가 높아진다. 고온다습한 날씨가 아침부터 밤까지 이어지면서
땀과 피지 등의 노폐물이 얼굴을 끈적이고 번들거리게 하기 때문이다.
이럴 때일수록 가장 중요한 건 바로 ‘클렌징’을 확실히 하는 것이다.

 

title

c011

여름에는 땀과 피지 등의 노폐물 분비가 늘어나면서 얼굴이 끈적이고 번들거려 쉽게 지저분해진다. 그리고 메이크업이 번지거나 지워지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물에도 지워지지 않는 워터프루프 제품을사용하고, 하루에도 몇 번씩 파우더나 자외선 차단제를 덧바르는 등 피부를 자극하는 경우가 많아 어느 때보다 더 클렌징을 세심하게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피지나 화장품의 잔여물이 피부 표면에 그대로 쌓여 피부를 칙칙하게 하고, 피지나 잔여물을 말끔히 제거하지 않은 채 다시 햇볕을 쬐게 되면 피부가 여름 햇볕에 산화되어 피부 노화가 촉진되는 악순환을 겪게 된다.

그렇다면 여름철 클렌징은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여름에 클렌징을 꼼꼼함을 넘어 과하게 하면오히려 피부 표면이 상하고 피부에 필요한 유분까지 제거해 자칫 건조해질 수 있다. 따라서 무더운 여름철에는 꼼꼼하게 이중 세안을 하되 예민해진 피부를 순하게 관리해줄 수 있는 클렌징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title1

c02

title2

이처럼 여름철엔 피부 자극이 적은 순한 클렌저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씰린의 ‘마일드 딥 클렌징 크림’은 피부 자극이 적은 식물성 오일을 처방하고, 합성방부제 · 합성향 · 합성색소를 최대한 배제하여 피부 자극을 최소화해 메이크업 잔여물과 피지, 각질 등의 노폐물을 제거하는 데 효과적이다. 그리고 천연 여성호르몬이라 불리는 소이 이소플라본 성분과 녹차, 버드나무, 카모마일 등 7가지 식물 추출물을 함유하여 세안 후에도 촉촉한 보습력과 항산화 효과를 유지시켜 준다. 사용 후 티슈로 번거롭게 닦아내지 않고 물 세안이 가능하며, 용기 역시 튜브 타입이라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클렌징 크림으로 피부 속 메이크업 잔여물과 노폐물을 제거했다면, 세안 시에는 모공 속 노폐물을 말끔하게 제거해주는 포밍 클렌저를 선택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씰린 ‘소프트 휩 포밍 클렌저’는 촉촉한 거품이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면서 모공 속 노폐물을 말끔히 제거해 준다. 올여름, 피부를 편안하게 해주는 이씰린 ‘마일드 딥 클렌징 크림’과 ‘소프트 휩 포밍 클렌저’와 함께라면 여름에도 빛나는 피부를 연출할 수 있을 것이다.

‘Let’s LOHAS’ vol. 245호 중에서

관련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