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하게 살다

[리폼클래스 ③] 투명 유리병 리폼 – 매우 간단하지만 멋스러운 유리병의 변신

혹시 언제 사용할지 모르니 꼭 꼭 쟁여두시는 물건이 있으신가요? Let’s LOHAS 운영자는 개인적으로 ‘박스’와 ‘종이백(쇼핑백)’을 버리지 못하고 챙겨둡니다. 단, ‘본래의 용도’로 ‘한 번 더 사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합니다. 일명 ‘마이너스’의 손으로 불리는 막손의 소유자이기에 아래 시크한까미님처럼 다른 용도로 구상해본 적이 없답니다.

그런데 이번 클래스를 살펴보니 저도 한 번 해볼만 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매우 쉽습니다. 무엇보다도 저런 유리병 소품 몇 개만으로 그 영역이 달라 보일 것 같습니다. 무더운 여름 투명한 유리병 소품이 집안 분위기도 시원하게 만드는데 일조하지 않을까요? ^^Let’s LOHAS.

 

[제목] 투명 유리병 리폼 – 매우 간단하지만 멋스러운 유리병의 변신


안녕하세요.시크한 까미입니다.

날이 무척 더워지는 현상을 보이고 있는데
구독자님들께서는 더위를 잘 이겨내시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세 번째 리폼클래스에서는
유리병을 재활용해서 소품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가정에서 딸기잼이나 소스병 등으로 유리병이 흔하게 나올 거에요.
깨끗이 세척해서 다시 양념병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굿 아이템 유리병이죠.

유리병 리폼 1 – 수경화분(난이도 하)

그 흔한 유리병을 리폼해서 홈데코에 활용해보겠습니다!
그리고 구독자님들께서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어려운 작업이 아니니 활용해보세요.^^

20160428_161749

– 준비물 –

유리병, 수경화초, 영문지, 코팅된 이면지, 노트 스프링, 가위, 딱풀

20160615_133144-tile

먼저 유리병에 붙어있는 라벨을 떼어냅니다.
본드 성분은 유리병에 물을 살짝 묻힌 후 비누칠을 하고 철수세미로 문질러주면 제거가 됩니다.

유리병은 물기가 빠지도록 두고 손잡이를 만들어볼게요.

20160619_133504-tile

노트에 달려있는 스프링을 활용하면 지출을 줄일 수 있습니다. 스프링의 두께가 얇은 걸 선택해주세요.

스프링을 분리한 후 롱노우즈(뺀지도 가능)를 이용해 일자로 펴줍니다.
너무 곧게 피실 필요는 없습니다. 자연스러운 모습이 예쁘거든요.
그리고 반으로 접어 두 줄이 되게 합니다. 빈 유리병과 스프링이 준비가 되었네요.

20160619_134346-tile

두 줄로 접은 스프링 철사를 유리병의 목 부분에 한번 감아준 후 한 두 번 정도 살짝 꼬아줍니다.
나머지 철사 끝 부분을 반대편 유리병 목에 감겨있는 철사 사이로 집어넣은 후 짱짱하게 꼬아주세요.
그런 후 다시 반대편으로 와서 꼬아준 부분을 다시 짱짱하게 또 꼬아주시면 됩니다.

이젠 밋밋한 유리병을 살짝 꾸며보도록 할게요.
책방에 가시면 영문으로 된 잡지책 구매 하실 수 있어요. 아니면 집에 있는 잡지책에서 영문으로 된 부분을 사용하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20160619_141025-tile

영문에서 적당히 어울릴만한 부분을 잘라내서 딱풀로 유리병 전면부에 붙여주면 되는데, 종이의 질이 기름종이면 물이 닿아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되니 종이 선택을 잘 하시면 되겠습니다.

리폼한 유리병에 물을 담아봅니다.

유리병 화분이 준비가 되었으니 이젠 화초를 담아두면 되겠어요.
전 수경화초로 스킨답서스를 키웁니다.

20160619_141847

스킨답서스는 줄기가 길게 늘어지는 현상이 생기죠. 번식력이 좋아 잘 크고요. 늘어진 줄기를 꺾꽂이해서 유리병에 물 담가 키웠더니 저렇게 뿌리가 나오고 잘 커 주었습니다.

20160615_191714-tile

떼어낸 이파리에서도 몇 달 후면 이런 식으로 뿌리가 나옵니다. 버리지 마세요.

20160619_142018-tile

떼어낸 이파리를 만든 화병에 담아봅니다.
손잡이가 있어 걸 수도 있고 이동시 편리합니다.

다음은 정말 손쉽게, 간단하게 작업하실 수 있는 리폼입니다.

유리병 리폼 2 – 홈데코 소품(난이도 하)

 

– 준비물 –

유리병, 딱풀 or 양면테이프, 이면지, 커터칼

20160617_181256-tile

시트지 작업을 하고나면 이런 이면지가 나옵니다.
코팅 처리가 되어 있어서 활용가치가 높아 전 버리지 않고 모아둡니다.

20160619_170836

코팅된 부분에 오려낸 영문지를 딱풀로 붙여주고 커터칼로 반듯하게 잘라냅니다.
붙일 때 굴곡이 있는 타입의 유리병이면 커터칼로 부분 칼집을 내주고 딱풀이나 양면테이프로 붙이면 됩니다.

20160619_171234-tile

그리고 커피알갱이나 씨앗, 혹은 보리차 같은 알갱이들을 담아두고 원하는 위치에 놓으면 홈데코 소품으로 아주 좋습니다.

유리병 리폼 3 – 홈데코 소품2 (난이도 하)

이번에도 유리병 소품을 소개해볼게요. 매우 매우 간단한 작업입니다.

20160619_152758-tile

– 준비물 –

도일리 페이퍼, 지끈(or마끈), 유리병

도일리페이퍼와 마끈은 다X소에서 구매가능하구요, 지끈은 문구점에서 구매 가능합니다.

20160627_152810-tile

깨끗이 세척한 유리병에 도일리페이퍼 1장을 얹어놓습니다,
그리고 지끈이나 마끈으로 묶어주기만 하면 되는 거구요.

리폼한 유리병에 조화나 커피알갱이를 담아두어도 좋습니다.

20160627_153409-tile

커피알갱이 담은 유리병엔 코르크마개를 뚜껑으로 끼워 넣어두면 더 예쁩니다.
코르크마개 구입은 문X리닷컴에서 저렴한 가격에 사이즈별로 구매하실 수 있으세요.

어렵지 않은 아주 간단한 작업으로 예쁜 소품이 만들어졌죠?^^

20160627_154103-tile

간단하게 리폼해서 철제바구니에 담아두어도 멋스런 인테리어소품이 됩니다.

유리병 리폼 4 – 홈데코 소품3 (난이도 하)

이번엔 유리병을 자잘한 재료들 담아두는 통으로 활용해 볼까합니다.

– 준비물 –

아크릴물감, 붓, 젯소, 유리병

20160627_155554

페인트가 없으시면 소량의 아크릴을 구매하시면 됩니다.
다X소에 가시면 사진과 같은 제품을 저렴하게 구매하실 수 있는데요, 요 작은 양으로도 충분하니 1개 분량만 준비하시면 됩니다.

아크릴 구매하실 때 젯소도 함께 구매하세요. 젯소 또한 같은 용량으로 같은 가격에 구매 가능하시구요.

20160627_155719-tile

먼저 유리병의 뚜껑에 젯소를 1회 발라줍니다. 옅은 느낌이 들면 2회 발라주세요.
젯소가 마른 후 페인트를 2회 발라줍니다.

20160627_160251-tile

도색을 할 때는 손가락에 뚜껑을 올려 끼운(?) 상태로 바르셔야 골고루 칠을 하실 수 있습니다. 도색이 마를 때 까지 기다려줍니다.

마감제로 바니시를 발라주면 좋지만 패스하셔도 상관없습니다.
그리고 자잘한 생활용품들을 담아두시면 찾기도 쉽고 내용물이 뭐가 들어있는지 쉽게 알 수 있어서 보관병으로 아주 유용해요.

20160627_180517

전 이렇게 바느질에 사용되는 작은 재료들을 담아두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좀 난이도가 있는 작업을 해볼게요. 작업을 하면서 정리하다보니깐, 이번 건은 유리병 리폼이 아닌, 청바지 리폼이 됐네요. ^^

(추가) 청바지 리폼 – 유리병 보관 소품 (난이도 중상)

라벨을 떼고 깨끗하게 씻어 논 유리병을 준비했습니다.

20160617_140408

– 준비물 –

안 입는 청바지천, 청바지라벨, 단추, 실, 바늘, 가위, 딱풀, 다리미

20160617_135547-tile

입지 않는 청바지 천에 유리병을 대고 밑 원을 그려줍니다.

그리고 병의 둘레를 구하기 위해 지름을 재봅니다.
원형 둘레는 반지름 x 3.14cm 에요.

20160617_140427-tile

구한 값이 맞는지 확인 차 다시 체크해주세요.
병에 볼펜으로 선을 긋고, 청바지에 대고 표시 선까지 굴려준 후 청바지에 체크합니다.

그리고 길이를 재보면 원형의 둘레 값과 얼추 같게 나옵니다.
원형의 반지름을 잴 때 꼭짓점이 있는 상태에서 측정 한 것이 아니어서, 전 두 번째 방법을 택했습니다.

20160617_141344

천을 재단할땐 시접부분을 남기고 오리셔야합니다.
둘레에 대줄 천에는 직선으로 바느질하기 좋게 선을 그어둡니다.

20160617_142508-tile

딱풀칠을 하고 다림질을 해두면 손바느질 작업이 수월합니다.
먼저 박음질은 옆선부터 합니다. 그리고 다시 다림질로 평평하게 펴줍니다.

20160617_150657-tile
오려낸 원형 천을 시접처리하지 않은 천의 면에 대주고 함께 박음질을 해줍니다.

20160617_152128

그리고 뒤집으면 요런 형태가 나옵니다.

이중 작업을 하다 보니 깜빡하고 작업을 빼먹었는데요, 요 상태에서 상단부분엔 박음질을 해서 올이 풀리는 현상이 없도록 합니다.

청바지에서 떼어 낸 라벨을 만든 바구니 앞면부에 달아줍니다.

20160615_134444-tile

청바지천을 길게 오려내 시접부분을 접어 박음질하고 끈을 만들었습니다.

20160617_152906-tile

그리고 적당한 단추를 선택해서 포켓 옆면에 끈과 함께 달아줍니다.
단추는 필요한 작업은 아니지만 오너먼트 형식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20160628_163734

그럼 요런 포켓의 형태가 완성이 됩니다.

20160628_162923-tile

유리병에 담을 만한 소재를 담고 청바지로 만든 포켓에 유리병을 담습니다.
이런 식으로 만들어서 티백 형태의 차를 담아 선물하면 받으시는 분도 좋아하시겠죠?^^

구독자님들께서도 생활에서 사용하고 나온 유리병을 집 꾸미는 소품이나 선물용도 그리고 생활용품으로 활용하시길 바래봅니다.

활용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쓰레기가 보물이 될 수 있다는 걸 아실 겁니다.

그럼 다음에는 낡은 후라이팬을 리폼해서 인테리어소품으로 활용하는 소재로 찾아뵙겠습니다.

다음 리폼클래스도 기대해 주시고 더위 조심 하세요.^^


글쓴이 프로필이미지
글쓴이 ‘시크한까미‘님은
일상생활에서 재활용이 가능한 일상용품들을 직접 리폼하는 걸 즐기며,
DIY&셀프인테리어 작가로 블로그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관련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