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로하스로 살다

자외선 차단제도 이제 똑똑하게 선택하세요!

자외선 차단제도
이제 똑똑하게 선택하세요!

 

봄철 미세먼지만큼이나 무서운 자외선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피부 건강의 적이다. 자외선과의 싸움에서 이기려면 이제는 자외선 차단제도 상황과 목적에 따라 똑똑하게 선택해야 한다. 강한 햇볕에도 걱정 없는 피부 건강을 위한 올바른 선케어 방법을 알아보자.

 

sun_010
UVA와 UVB를 이중으로 차단해주는
‘더블 프로텍트 선블럭’

 

sun_001

자외선은 비가 와도 날이 흐려도 언제나 내리쬐기 때문에 외출 시에는 항상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 자외선은 크게 UVA와 UVB로 나눌 수 있다. 여름에 더욱 강해지는 UVB는 피부를 그을리게 하고, 심할 경우 물집이 생기는 일광화상을 발생시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UVA는 표피 아래 진피층에 파고들어 피부탄력을 저하시키고 검버섯이나 기미가 생기는 원인이 된다. 이러한 UVA는 날씨에 상관없이 1년 내내 노출량이 동일하기
때문에 여름에만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은 피부 노화를 촉진하는 잘못된 행동이다. 미국 암협회에서도 피부암 예방 차원에서 SPF15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매일 바를 것을 권고하고 있다. 자외선 차단제는 UVA와 UVB를 동시에 차단해줘야 한다.

이씰린의 ‘더블 프로텍트 선블럭’은 피부에 코팅된 UV필터가 자외선을 1차로 반사해 피부에 닿는 자외선의 양을 줄여주고, 2차로 피부에 흡수되는 자외선을 막아줘 UVA와 UVB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준다. 쌀눈, 로즈마리, 사탕무추출물, 소이이소플라본이 피부 건강에 도움을 주고, 가벼운 사용감으로 무더운 여름에도 산뜻하게 바를 수 있다. 외출하기 30분 전, 스킨케어 마지막 단계에서 얼굴과 목 부분에 골고루 바르면 된다.

 

sun_010

한여름 자외선에도 끄떡없는
‘더블 프로텍트 레포츠 선블럭’

 

sun_002

흐르는 땀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가 금세 지워져 자꾸만 덧발랐던 기억, 아마 누구나 있을 것이다. 날씨가 더워지면 등산이나 골프,  테니스 등의 야외 레포츠 횟수가 잦아져 평소보다 땀을 자주 흘리고, 가족끼리 강이나 바다로 물놀이 휴가를 떠나는 경우도 많아 계절에
맞게 적절한 기능을 포함한 자외선 차단제를 선택해야 한다. 그뿐만 아니라 강한 자외선을 예방하기 위해 자외선 차단지수가 SPF50 이상, PA는 +++로 표기된 제품이 이상적이며 옷차림이 가벼울수록 햇볕에 노출되는 부분도 많아지니 얼굴뿐 아니라 몸에도 바를 수  있는 페이스&바디 겸용 자외선 차단제가 적합하다.

이씰린의 ‘더블 프로텍트 레포츠 선블럭’은 여름철 야외 레포츠 시  필요한 페이스&바디 겸용 제품이다. 끈적이지 않아 산뜻하게 바를 수 있고, 점성이 낮아 피부에 부드럽게 발라져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석류추출물, 검정콩 소이이소플라본 등 식물에서 추출한 성분을 함유하여 건강한 피부관리에 도움을 준다.다가오는 여름, 가족과 물놀이 휴가를 떠나거나 야외 레포츠를 즐길 때 ‘더블 프로텍트 레포츠 선블럭’을 챙기면
자외선 걱정 없는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Let’s LOHAS’ vol.256 중에서

관련글 보기